[보도기사] KT가 '우영우'를 만들 줄이야…CEO들이 가장 놀란 '반전 기업'

[보도기사] KT가 '우영우'를 만들 줄이야…CEO들이 가장 놀란 '반전 기업'

‘사랑의 불시착’ ‘스위트홈’ ‘미스터 션샤인’…. 글로벌 시장에서 K드라마 열풍을 일으킨 국내 최대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이 선보인 작품들이다. 이 회사는 CJ ENM이 2016년 드라마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설립했다. 김은숙 박지은 등 유명 작가와 감독 등 279명의 크리에이터를 확보했다. 그동안 내놓은 드라마는 150여 편에 달한다.

국내 시장에만 안주하지 않았다. 넷플릭스, 디즈니플러스 등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(OTT)와 손잡고 해외시장도 개척했다. 올해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8% 증가한 1575억원, 영업이익은 95% 늘어난 270억원을 기록했다. 스튜디오드래곤이 ‘대한민국 혁신기업 30’ 첫 진입과 동시에 11위에 성큼 오른 비결이다.

한국경제신문은 12일 여론조사업체 입소스와 ‘2022 대한민국 혁신기업 30’을 발표했다. 국내 대표 기업 최고경영자(CEO) 121명을 대상으로 지난 7월 22일부터 8월 30일까지 약 한 달간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선정했다.

 

자세한 내용은 하기에 링크된 매일 경제 기사를 참조하세요.

 

출처: KT가 우영우를 만들 줄이야…CEO들이 가장 놀란 반전 기업 | 한경닷컴 (hankyung.com)

Society