세계인의 49%, 종교가 이로운 점보다 해로운 점이 더 많다고 생각

입소스(Ipsos)가 전 세계 1만 7,000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‘종교에 대한 글로벌 의견 조사’에서 세계인의 49%가 종교는 세계에 이로운 영향보다 해로운 영향을 더 많이 미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세계인의 49%, 종교가 이로운 점보다 해로운 점이 더 많다고 생각

  • 전 세계 23개 국민은 종교가 세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견해가 분분하나, 다른 종교를 가진 사람에 대해서는 관대
  • 한국인 10명 중 4명은 종교가 이로운 점보다 해로운 점이 더 많다고 생각

종교에 대한 글로벌 의견 조사 결과에 따르면, 종교가 세계에 선보다 해를 끼친다고 가장 높게 평가한 국가는 벨기에(68%)이며, 독일(63%), 스페인(63%), 호주(63%)가 다음 순위이다. 한국(36%)은 조사 대상 국가 23개국 중 22위로 일본 다음으로 종교가 세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부정적인 경향이 낮게 나타난 국가이다.

Religion Chart 1

 

도덕적 삶에 대한 종교의 중요성의 경우, 50%가 종교 활동이 자국 시민의 도덕적 삶에 중요하다고 동의하였다. 가장 높게 동의한 국가는 인도(78%)이며, 남아공(76%)과 브라질(70%)이 다음 순이다. 반면, 일본(15%)이 가장 낮게 동의한 국가이며(15%)이며, 한국(44%)은 23개국 중 12위로 나타났다.

 

Religion Chart 2

 

조사 개요
본‘종교에 대한 글로벌 의견 조사’는 지난 6월 24일부터 7월 8일까지 아르헨티나, 호주, 벨기에, 브라질, 캐나다, 프랑스, 독일, 영국, 헝가리, 인도, 이탈리아, 일본, 멕시코, 폴란드, 러시아, 남아프리카, 스페인, 스웨덴, 국가, 세르비아 및 페루 등 총 23개국에서 16세- 64세 성인 17,401명을 대상으로 입소스 온라인 패널 조사로 실시되었다. 표본오차는 95% 신뢰수준에서 1,000명의 경우, +/- 3.5%p, 500명의 경우, +/-5.0%p이다.